팜빙밍(Phạm Bình Minh) 부총리 이탈리아 외교부 장관 회담

194-4-1

지난 11월 21일부터 24일까지 쩐다이꽝(Trần Đại Quang) 주석과 베트남 국가 고위 대표단의 이탈리아 정식 방문 이뤄진 가운데 부총리이자 외교부 장관인 판빙밍 부총리는 이탈리아의 외교부 사무소에서 파올로 젠티로니(Paolo Gentiloni)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을 가졌다.

21일 열린 이날 회담에서 두 장관은 다양한 분야에서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양 국가의 관계를 매우 높이 평가했으며 앞으로도 보다 효과적으로 베트남-이탈리아 간의 전략적 협력 관계를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두 장관은 양 국가의 고위 관계자들 간의 교류가 보다 강화되어야 한다며 2017-2018 년도 정치외교, 경제 협력, 과학기술 및 인프라, 교통 운송, 문하, 교육 양성, 국방, 안보, 사법 등 총 10개의 분야에 대한 베트남-이탈리아 전략적 협력 관계 발전 방향에 대한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측은 무엇보다 서로 상호 보완이 될 수 있는 분야들에서 우선적으로 경제 협력을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팜빙밍 부 총리는 이탈리아 외교부 장관에게 문화, 교육 양성, 과학-기술 등의 분야에서는 지금과 같이 국제 협력 및 지원을 이어가고, 앞으로 과학 기술 분야에서는 중점적으로 협력 활동을 할 것을 제안했다.

양측은 모두 ASEM, EU-ASEAN, UNESCO 등의 국제 공동체 및 지역 공동체 사이에서 양 국가 간의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논점을 모았다.

이탈리아는 베트남-EU 간의 자유무역 협정이 하루빨리 체결될 수 있도록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측은 또한 동해(Biển Đông)에 관련된 문제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나눴으며 동해(Biển Đông)에 관련된 국가 간의 충돌은 1982년 개정된 해양법에 관한 국제공약 및 국제 법률에 기반하고 동해(Biển Đông) 분쟁당사국 행동선언(DOC)의 내용을 준수하고 빠른 시기 내 동해(Biển Đông) 행동수칙(COC)을 설립하는 등 평화적인 회담을 통해서 해결해야 한다며 지역과 세계의 항해, 항공의 자유를 지키고 안보를 유지할 수 있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한편 이번 회담을 통해 두 장관은 ‘2017-2018 베트남-이탈리아 전략적 협력관계 발전계획안’을 체결했다.

[베트남통신사_기자]

Social commnet

Y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