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호치민 국제피아노 콩쿨대회 2017 개최

223-16-3

제1회 호치민 국제 피아노 콩쿨 대회(Ho Chi Minh City Piano Competition 2017)가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호치민 국립음대 콘서트 홀에서 개최됐다.

이번 콩쿨에는 전 세계 189명의 아마추어(Non Professional) 참가자와 50명의 피아노 전문(professional) 연주자들이 참가했으며 베트남, 태국, 말레이지아, 한국 등 9세부터 24세 까지의 참가자들이 각 4개의 카테고리로 나누어 콩쿨에 출전했다.

특히 이번 콩쿨에 참가자들은 한국 초중고 및 대학생 총 8명이었으며, 한국의 음악적 기량과 음악성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이번 첫 국제 콩쿨을 통해 전국에 숨은 탁월한 베트남 피아노 인재들이 발굴되었으며 음악성과 실력을 인정받았다.

심사 결과, 방수연(1994, 서울시립대 4년, 사사 강지은 교수)이 대학부 Catégorie D 에서 1위 없는 2등을 했다.

3위는 호치민 국립음대 응웬테끙꿕(Nguyen The Cuong Quoc 1993)에게 돌아갔다.

고등부 부분에서는 서울예고 손유지(2001)가 1위, 호치민 국립음악원 부이부응웬밍(Bui Vu Nguyen Minh 2000)양이 2위없는 3위를 했다. 중등부에서는 예원중 1년 고원재(2004)가 1위, 호치민 국립음악원 호레당콰(Ho Le Dang Khoa 2003) 2위, 예원중 2년 장예은(2003)이 3위에 입상했다.

모든 수상자들은 상장과 트로피를 수여 받았고, 1위에 입상한 참가자는 상금 천 오백만동, 2위는 8백만동 그리고 3위는 4백만동을 부상으로 받았다. 상금은 베트남 정부지원과 베트남 야마하 신품 피아노 CFX 협찬과 스폰으로 이루어졌다.

이번 대회를 주관한 국립음악원측은 “베트남 음악계가 해를 거듭해 갈수록 괄목할만한 발전을 해가고 있다. 세계 곳곳에 걸출한 베트남 음악가들이 자국의 위상을 드높이며 음악활동을 해나가고 있다”며 특히 한국 참가자들의 우수성을 높이 평가하고 배울점이 많음을 강조했다. 이번 호치민피아노국제콩쿨의 운영은 처음부터 상업적인 콩쿨로 빠지는 위험들을 철저하게 배제했고, 음악인의 본연의 자세를 추구하며, 세계적인 콩쿨로 뻗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223-16-2
223-16-4 223-16-5

223-16-9

223-16-1

223-16-8

[베한타임즈 편집팀]

[콩쿨 참관 : 박로사 음악감독 미니인터뷰]
(현 예원학교 , 서울예고, 선화예중고 출강 / J&R 한불아카데미 음악감독)

223-16-6호치민 국립음대 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인 주은영 교수와의 인연으로 이 콩쿨에 대한 정보를 알게 되어 제자들을 참가시키게 되었다. 주은영 교수는 몇 년 전 한국에서 미셀 모라게스(Michel Moragues, 플룻티스트, 파리 국립 음악원 교수)와 파트릭 메시나(Patrick Messina, 클라리네티스트, 파리 에꼴 노르말 교수)와 함께 예술의 전당 IBK Hall에서 실내악 연주회를 가졌는데, 그때를 계기로 알게 되었다.

베트남은 나에게 왠지 낯설지 않은 나라이다. 어린 시절부터 유난히 눈이 크고 피부도 가무잡잡한 내게 사람들은 인도여자애 같다느니, 동남아 사람 같다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그 당시에 우리나라 월남전 파병으로 베트남 여인들이 예쁘다는 얘기를 알고 있었고 나는 놀림을 받을 때 마다 “나중에 크면 베트남에 가서 살면되요” 하고 소리치곤 했다. 이화여대를 졸업 후 프랑스 유학을 위해 불어수업을 받은 선생님도 베트남인이었다.

파리에서 수 년간 유학을 마치고 돌아와서 서울에서 예원 , 서울예고 와 선화예고에서 어린 학생들을 지도해왔다. 많은 세월이 흐른 뒤 이제서야 인도차이나의 파리, 낭만의 도시로 불리는 호치민에 피아노 제자들을 데리고 오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

베트남은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당타이손(Dang Thai Son)을 배출한 나라로 피아노 수준에 자부심이 대단한 사회주의 국가이다. 그는 베트남이 전쟁의 상흔이 아직 가시지 않은 1980년 제 10회 폴란드 쇼팽국제콩쿨에서 동양인 최초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에 전국에서 온 베트남 학생들의 저력도 만만치 않은 것을 실감했다. 아직 기능적인 면과 완성도 등은 한국 학생들을 따라가지 못하지만 톤의 무게와 자연스러운 프레이징, 다양한 톤 칼라를 구사하고 있었다. 많은 어린 학생들이 제대로 진지하게 음악을 풀어나가는 모습에 적잖게 놀랐다. 무엇보다도 예선 3곡과 본선 2곡 모든 프로그램을 끊지 않고 끝까지 연주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충분히 참가에 의의가 있었다.

카테고리 D 대학부에서 1위 없는 2위를 차지한 방수연의 연주도 좋았다. 사실 연주 전에는 별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수연의 연주를 듣고 서울 시립대에 저렇게 훌륭한 학생이 있었구나 하고 내심 놀랐다.

아무튼 아이들이 음향 좋은 홀에서 마음껏 완주를 하면서 이렇게 행복을 느낀 건 처음이라고 했다.

한국의 콩쿨과 시험에서 심지어 입상자 연주회나 음대 위클리 연주에서조차 끊기고 편집을 강요 당하는 현실에 내몰렸던 아이들에게 좋은 선물이 됐다. 또한 시상식과 입상자 콘서트를 포함해서 5일이 넘게 진행되는 콩쿨은 처음 참여해봤다고 했다. 본인들이 사무국 가서 연습실 예약 하고 참가자들과 영어로 소통하고 심사위원들의 코멘트도 직접 듣고 했다고 한다.

시상식은 방송국의 취재 열기로 뜨거웠고 베트남 청중들은 한국 참가자들 예선부터 동영상을 찍어가는 팬들도 있었단다.

일단 베트남은항공료가 저렴했고 물가도 싸고 음식도 입에 맞고 맛있어서 좋았다. 럭셔리한 빌딩 레지던스 옆에 다쓰러져 가는 아파트가 공존하는 도시, 파리 시내의 뷔트쇼망(Butte Chaumont)을 연상케 하는 시내 공원들, 하늘 높은 줄 모르게 키 큰 나무들과 나름 유럽풍들의 건물들. 벌써 베트남이 그리워진다.

 

[주은영(호치민 국립음대 대학원 교수) 심사위원 미니인터뷰] 

223-16-7

이번 콩쿨에서 호치민 국립음대 총장따꽝동(Dr.Ta Quang Dong)박사를 콩쿨 위원장으로 하여 하노이 국립음악원의 명교수로 당타이손의누나이기도 한 쩐투하(Dr.Tran Thu Ha) 교수와 유럽연합청소년콩쿨(The European Union of Music Competition for Youth)과 에틀링엔 콩쿨(EttlingenCompetition)의운영위원장이자 심사위원인 프랭크 라이히(prof.Frank Reich)교수, 호치민 국립음악원 피아노 학과장 레호하이(Le Ho Hai) 교수, 당응옥쟝꿘(Dr.Dang Ngoc Giang Quan) 교수 그리고 한국인으로 호치민 국립음대 대학원 주은영(Dr. Joo Eun Young)교수가 심사위원을 맡았다.
방수연(1994, 서울시립대 4년)이 대학부 Catégorie D 에서 1위 없는 2등 했다. 모든 레퍼토리에 많은 리서치와 공을 들였고, 무엇보다고 자신감이 있었다.

3위는 호치민 국립음대 응웬 테 끙 꿕(Nguyen The Cuong Quoc, 1993)의 연주에 무게 있는 톤과 자연스러움을 가지고 있었지만, 드뷔시와 프로코피에프 콘체르토등에서 부분적으로 완성감이 부족한게 느껴졌다.

고등부 Catégorie C에서는 서울예고 손유지(2001)가 1위 그리고 호치민 국립음악원 부이 부 응웬 밍(Bui Vu Nguyen Minh, 2000)양이 2위 없는 3위를 했다. 손유지는 음악적, 기술적으로 정통의 길을 가고 있으며, 좀 더 자신을 믿으며 자신감 있게 연주하라는 심사평을 받았다. Minh 양의 연주력도 돋보였지만 지나치게 빠른 템포로 곡을 아우르다 디테일을 놓치는 아쉬움을 표했다.

중등부 Catégorie B에서는 예원중 1년 고원재(2004)가 1위, 호치민 국립음악원 호 레 당 콰(Ho Le Dang Khoa) 2위 그리고 예원중 2년, 장예은(2003)이 3위에 입상했다. 고원재는 흠잡을 데 없는 깔끔한 연주력과 완성도 그리고 집중력을 보여주었다. 모차르트와 하이든 소나타에서 아름다운 톤이 돋보이며 반복되는 부분을 확실히 다른 캐릭터로 연주할 수 있다면 금상첨화라는 심사평을 받았다. Khoa 군은 미래의 베트남 피아니스트의 잠재력을 보여준 예라고 할 수 있다.

초등부 Catégorie A에는 호치민 국립 음악원 호레 당 코이(Ho Le Dang Khoi, 2006) 1위, 호치민 국립음악원 증 홍 푹 (Duong Hong Phuc, 2007) 2위 그리고 하노이 국립음악원의 응웬 호앙 픙 티(Nguyen Hoang Phuong Thy, 2007) 와 응웬 득 끼엔(Nguyen Duc Kien, 2008)이 동점으로 공동 3위를 수상했다.

초등부로 내려갈수록 베트남의 숨은 음악 영재들을 발견할 수 있었고 음악적으로 기술적으로 앞선 한국 참가자들의 연주를 주의 깊게 관람하고 녹음도 하면서 앞으로의 방향과 각오를 다지는 듯했다.

베트남이 점점 한국에 점점 친숙하게 알려지면서 최근 우리 한국 음악계도 베트남의 클래식 음악 인프라와 교육시스템에 관심을 갖고있다. 음악교육 인프라는 본래 경제 성장과 맞물려 발전하는 경향이 있다. 이번 콩쿨을 통해 베트남이 일본, 한국, 중국에 이은 또 하나의 음악 강국이 될수 있겠다는 가능성에 기대를 해본다.

Social commnet

Y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