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배우는 이유, “유재석 만나고 싶어요”

239-19-3

지난 22일 언어문화 자원봉사기관인 비비비(BBB)코리아(회장 김인철)에서 운영하는 베트남 ‘후에 세종학당’이 개최한 ‘롯데닷비엣과 함께 하는 후에 세종학당 2017년도 한국-베트남 문화교류행사 및 한글날 기념 제4회 글짓기 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베트남인 응웬 응오 우엔 니(Nguyen Ngo Uyen Nhi, 21, 후에대학교)가 한국어를 공부하는 이유는 다름아닌 방송인 유재석을 만나기 위해서였다.

올해로 4회를 맞는 이번 글짓기 대회의 주제는 ‘존경하는 사람’이었다. 응웬 응오 우엔 니는 유재석에 대한 글을 쓰며 “오랜 무명기간을 거쳐서 최고의 자리에 올랐어도 겸손하고 자기 일에 열심인 것을 존경하고 닮고 싶다”는 내용을 담아 대상을 수상했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수상하게 되어 매우 뜻깊고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 한국어를 더 열심히 배워서 꼭 유재석 씨를 만나보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그 밖에 ▲최우수상 : 도 티 홍 민(Do Thi Hong Minh, 하노이1 세종학당), ▲우수상 : 쩐 티 미 한(Tran Thi My Hanh, 후에 세종학당), ▲장려상 : 응웬 티 히엔(Nguyen Thi Hien, 하노이1 세종학당), 쩐 응옥 스엉(Tran Ngoc Suong, 꾸이년 세종학당), 홍 투 투이(Hong Thu Thuy, 주 베트남 한국 문화원 세종학당) 씨 등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주최측은 “체계적인 한국어 교육 인프라를 갖춘 ‘후에 세종학당’은 다른 곳과 차별화된 양질의 한국어·한국문화 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자부한다. 처음 입학할 때와 달리 일취월장한 학습자들의 모습을 보며 보람을 느낀다” “며 bbb 코리아는 앞으로도 꾸준한 언어 문화 교류 활동을 통해, 세계인의 소통을 이끌어 갈 문화인재 양성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편집부]

Social commnet

Y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