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의 꿈을 키우다. 찐마이짱(Trịnh Mai Trang)

영국 왕립음악원을 졸업하고 수많은 국제 음악상을 수상한 피아니스트 찐마이짱(Trịnh Mai Trang), 예명 짱찐(Trang Trịnh)은 국제무대에서 밝게 빛나는 별이다. 그녀는 세계무대에서 활약할 수 있는 충분한 조건임에도 자신만의 방식으로 클래식 음악을 보급하기 위해 고향으로 돌아오는 것을 택했다.

252-3-1

‘음악 꿈’을 품고 고향에 돌아오다.

짱찐(Trang Trịnh)의 음악 소품들을 보기위해 기자는 그녀의 집을 인터뷰 장소로 잡았다. 하지만 정작 그날 인터뷰에서 그녀가 보여준 것은 음악과는 직접적인 연관이 없어보이는 합창단과 기적 교향악단(MOC)이라는 그녀가 가르치던 학생의 편지였다.

그녀는 이 반을 특별반이라고 부르는 이유는 하노이 내에 환경이 어려운 어린 아이들을 대상으로한 클래식 음악 수업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편지의 주인공인 이 어린 여학생은 오랜 기간 사회복지관에서 지내다가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가게 됐을 때, 짱찐(Trang Trịnh) 선생님에게 편지를 보냈다.

“선생님, 저에게 사랑을 가르쳐주셔서 감사합니다…” 라는 문장으로 시작하여 또박또박 써내려간 편지에는 음악에 대한 어떤 언급도 없었지만 짱찐(Trang Trịnh)을 가장 감동케했다.

그녀는 “음악이 할 수 있는 일은 정말 많지만, 사랑이 있다면 모든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모든 사람들에게 사랑하는 마음을 불러일으키는 것, 이것이야말로 음악을 통해 이루고자 했던 바”라고 말했다.

그녀는 이어 “항상 음악은 사람들의 정신에 엄청난 힘을 가져다주고, 자기 자신의 능력에 믿음을 갖게 해주는 감정의 언어이다. 그렇기 때문에 음악은 사람들이 인생의 고난을 극복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클래식 음악에서 짱찐(Trang Trịnh)의 표현법을 따른다면 클래식 음악은 조화의 멜로디, 우주의 움직임 소리, 자연이 어머니의 메시지다. 그녀는 클래식 음악을 고향에 가져와 어렵고 힘든 사람들의 삶이 보다 풍족해지고 그들의 인생에 믿음과 힘을 불러넣어 주길 원했다.

1990년대 하노이 중산층에서 피아노가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었고 짱찐(Trang Trịnh) 또한 피아노에 특별한 인연 없이 부모님에 의해 피아노를 배우러 다녔던 여느 아이들과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음악은 그녀의 인생관을 바꿔놓았고 짱찐(Trang Trịnh)은 “도우미”라는 클래식 음악 팀에 가입하여 사랑하는 마음을 연결하는 것을 도왔다. 당시 영국에서 공부하던 그녀는 “음악 꿈”을 자신의 고향으로 가져오기 위한 긴 여정을 준비했다. 어린 학생의 그 편지는 짱찐(Trang Trịnh)의 꿈을 실은 차가 올바른 방향으로 그리고 “현실로 나아갔다”고 격려하는 것만 같았다.

새로운 클래식 음악을 위한 선구자

합창단과 기적 교향악단(Miracle Choir & Orchestra)은 짱찐(Trang Trịnh)과 그녀의 남편(한국인 성악가 테너 지휘자)이 2013년 10월 하노이 내 환경이 어려운 어린 아이들을 위해 창단한 합창단이다.

짱찐(Trang Trịnh)은 “정신적으로 강렬하게 접근한다면 모든 사람들은 인생의 어려움을 모두 헤쳐나갈 수 있다. 힘든 환경의 아이들에게 피아노 연주를 통해 그런 환경들을 헤쳐나가는 것을 가르쳤다. 어떤 한 악기를 연주하기 위해서는 인내하고 집중하고 분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그녀의 교육방식을 통해 MCO 교향악단 구성원들은 모두 성공을 거머줬다. 합창단은 2017년 6월 16일 유니버셜뮤직 오퍼레이션(Universal Music Operation)에 의해서 전 세계적으로 발행되는 싱글 휴먼카인드(single Human Kind)의 음반 프로젝트와 MV에 베트남에서 유일하게 참가한 대표자들이다.

짱찐(Trang Trịnh)이 대중들에게 선사하고자 했던 클래식 음악은 동료들의 표현을 빌리자면 “완전한 클래식은 없다”라는 것이다.

이러한 점은 관객들로 하여금 작품의 인문적 가치를 더욱 받아들일 수 있게 했다. 예를 들어, 가장 박진감 있는 무대였던 “피아노 일기” (2011년)의 경우 짱찐(Trang Trịnh)은 “요즘 나는…” 이라는 말로 무대를 시작하며 관객들을 자신의 이야기에 참여시켰다. 관객들은 “듣고”, “보며” 마치 자신의 이야기 인듯 그 감정들을 생생히 느낄 수 있었다.

짱찐(Trang Trịnh)은 이 같은 혁신적인 전달법을 사용하고자 했다. 그녀에 따르면 대중들은 단지 무대를 듣는 것 뿐 아니라 감정이라는 언어를 통해 보고, 느끼고, 이해하는 것이다. 그 언어는 짱찐(Trang Trịnh)만의 방식으로 대중들에게 진심으로 충분히 전해졌다.

그녀는 이렇게 자신의 꿈을 현실화한지 4년 만에 대중들의 마음 속에 큰 족적을 남기면서 여전히 베트남 내에서의 클래식 음악에 전념하고 있다.

그녀는 인터뷰 마지막을 통해 “내가 찾고자 하는 길은 대중음악 교육이다. 내가 교육을 대표하는 예술가라는 소개를 받을 때 내 스스로 너무나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이러한 추세는 새로운 추세이기 때문에 예술가들이 자신의 전문성과 결합하여 견식과 시간적 장애물을 헤쳐나갈 수 있을 것이다. 관객들 또한 창의적인 음악 소개와 함께 클래식 음악에 더욱 다가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베트남픽토리알__타오비(Thảo Vy)기사-비엣끙(Việt Cường)사진]

Social commnet

Y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