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항공노선 전 세계로 확장한다

The Obama administration is proposing new rules to address passenger complaints about airline service.

정부 총리는 지역 간 투자발전, 교류강화, 세계화를 위한 베트남과 각국의 주요지역 간 비행편 증설 제안을 승인하였다.

증설 목적은 미국, 중국, 한국, 일본, 태국, 말레이시아, 러시아, 독일, 호주, 프랑스, 영국, 인도, 아랍에미리트, 남아프리카 등 베트남 국내외 항공사와 베트남 수출의 주요시장과의 투자발전, 교류강화와 세계화다.

세계화가 진행되는 경제에서 관광 활동을 통한 항공사업 발전, 기업의 역할 강화와 관광의 사회화, 관광분야 전체의 혁신 등을 통해 베트남은 2020년까지 1,700 ~2,000만의 국제관광객 유치, 관광 가치로 GDP의 10~12% 달성, 200억 달러 관광수출액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증설 방향에 대해서는 항공사에 베트남과 주요지역 간 직항편 신설, 신규 국제선 개설시 가격을 중요시할 것, 정확한 이착륙 시간, 외국 항공사의 투자 도모를 위한 국내 각 지역행 비행편의 결합, 국제공항으로의 항공편 증설, 국제 항공편을 위한 국내공항행 비행편 증설 등을 권장하고 있다.

제안 내에는 베트남 항공사의 국제선 신설을 위한 가격의 최적화, 이착륙 시간, 개척 방식과 국내공항도 베트남의 국제선 운항을 허용하고 현존하는 비행편의 증설 등을 권장하고 있다.

중국발 비행편 발전에 대해서 운송교통부는 중국 측 정부기관과 연락하여 베트남 항공사의 어려움을 풀고 중국 내 공항 이착륙 시간, 운항시간을 최대로 조절하겠다 말하였다.

2020년까지 베트남항공사는 다낭(Đà Nẵng), 하이퐁(Hải Phòng), 냐쨩(Nha Trang), 푸꿕(Phú Quốc), 달랏(Đà Lạt), 후에(Huế), 껀터(Cần Thơ)에서 충칭(重庆), 다롄(大连), 하이커우(海口), 우한(武汉), 닝보(宁波), 하이난(海南), 시안(西安), 창춘(长春), 푸저우(福州), 구이린(桂林), 구이양(贵阳), 하얼빈(哈尔滨), 란저우(兰州), 선양(沈阳), 샤먼(厦门), 시솽반나(西双版納), 정저우(郑州) 가는 비행편을 신설하며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광저우(广州), 쿤밍(昆明), 청두(成都)행 비행편을 증설한다.

중국시장의 주력 관광상품은 장기 요양 관광으로 보통 항공편을 이용하며 베트남 문화유산, 문화, 음식, 도시와 메콩강 델타 등을 탐방한다.

러시아 항공 노선 발전에 대해서 운송교통부는 러시아 측 정부기관과 협의하여 러시아 내 도시와 기타 국가로 비행 망을 확장할 계획에 있다.

2020년까지 베트남 항공사는 예카테린부르크 (Yekaterinburg), 블라디보스토크 (Vladivostok)로 가는 비행편, 다낭-러시아 간 비행편, 냐쨩-모스크바(Moskva) 비행편 신설과 현존하는 하노이(Hà Nội), 호치민시(Tp.Hồ Chí Minh)과 모스크바 간 비행편 증설, 러시아 고객을 위한 고급 요양 관광, 해양스포츠 관광 상품, 쇼핑과 도심 탐방을 결합한 관광 상품의 발전 등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미국과 발전 방향에 대해서 베트남 항공사는 초기인 올해엔 미국 서부 쪽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직항편을 검토하고 있으며 관광상품으로는 옛 전쟁터, 친척 방문, 요양 관광, 해양 관광, 역사문화 관광 상품 등을 추진하고 있다.

[베트남통신사]

Social commnet

Y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