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골 소행성 3년만에 다시 온다

11월 중순께 지구 최근접…지구-달 105배 거리서 통과

254-21-1

해골 모양을 닮았다 해서 ‘해골 소행성’으로 불리는 소행성이 3년만인 2018년에 지구에 다시 근접해 온다. 이 소행성은 2015년 10월 핼러윈데이 즈음해서 지구에 근접해 온 바 있어 ‘핼러윈 소행성’이라고도 불린다.
정식 명칭이 ‘2015 TB145’인 이 소행성은 지름이 대략 640m로, 2015년 10월31일 지구에서 48만km 떨어진 지점까지 다가왔었다. 이는 평균 38만4600km 떨어져 있는 달보다 약간 더 먼 거리다.

천문학자들은 이 소행성이 2.94시간마다 한 바퀴씩 회전하며, 햇빛의 5~6%만 반사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지난해 2월 <천문학&천체물리학> 저널에 이 소행성 분석 논문을 발표한 스페인 안달루시아우주물리학연구소의 천체물리학자 파블로 산토스-산스 박사는 “이 소행성의 빛 반사율은 목탄보다 조금 높은 수준으로 매우 어두운 색깔을 띤다”라고 밝혔다. 자전하는 동안 특정 조명 조건 아래서 소행성이 해골 모양으로 비친다.

물 증발해 버린 ‘죽은 혜성’

과학자들은 이 소행성의 태양 공전 주기가 3.04년(1112일)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소행성은 2018년 11월 중순 다시 지구에 가장 근접한 거리까지 다가온다. 그러나 이번 비행에선 지난번만큼 지구 근접통과를 하지는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전 궤도가 기울어져 있어 매번 지구를 통과하는 거리가 다르기 때문이다. 2015년처럼 가까이 지나가는 경우는 향후 500년 안에 없을 것이며, 이번엔 지구-달 거리의 105배에 해당하는 거리에서 지구를 비켜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은 지구-태양 거리의 3.7배 되는 지점에 있다. 과학자들은 이 소행성이 2015년에서야 처음 발견된 것은 대부분 화성 너머에 있는데다 크기도 아주 작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소행성은 그동안 태양 주위를 돌면서 물과 다른 휘발성 물질을 잃어버린 사실상 ‘죽은 혜성’에 해당한다고 연구진은 말했다. 산토스-산스 박사는 “이번 비행은 그렇게 좋은 조건은 아니지만 지구에 근접해오는 이런 소행성들에 대한 새로운 데이터를 얻을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행성과 혜성은 구성 성분이나 태양 공전 궤도의 유형 등에서 서로 다른 특징을 갖고 있다. 소행성은 암석과 금속 위주로 구성돼 있는 반면, 혜성은 상대적으로 얼음과 암석 비중이 높다. 그러나 경계선이 그리 명확한 것은 아니다.

254-21-2

2029년 3만6천km까지 다가오는 것도

과학자들은 올해 이후 좀 더 흥미로운 근접 통과 시기는 2088년 핼러윈데이 즈음으로 예상했다. 이 때는 지구-달 거리의 20배에 이르는 지점까지 근접할 것으로 추정된다.
2015년에 출현한 ‘해골 소행성’은 그만한 크기의 소행성으로서는 2006년 이래 가장 가까이 근접해온 것이라고 한다. 과학자들은 다음으로 비슷한 근접 통과는 2027년 8월7일에 통과할 ‘1999 AN10’으로 예상하고 있다.

향후 가장 주목되는 지구 근접 소행성은 그 2년 후에 출현할 ‘99942 아포피스’(99942 Apophis) 소행성이다. 2029년 4월13일을 전후로 해서 지구와 달 거리의 10분의 1인 3만6000km 지점까지 다가올 것으로 예상된다. 2004년 12월에 발견됐을 당시엔 지구 충돌 확률이 2.7%에 이르는 것으로 계산돼 큰 관심을 끌었으나 이후 공전 궤도가 확인되면서 일단 충돌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지구로 오는 과정에서 우주 쓰레기나 다른 소행성과의 충돌, 주변 천체의 중력 등의 영향을 받아 궤도가 수정될 여지는 있다.

지구 근접 소행성들은 충돌할 경우 지구에 큰 재앙을 초래할 수 있는 위험물인 동시에 다양한 광물자원을 갖고 있는 미래의 자원 보고라는 양면성을 갖고 있다. 하지만 당장은 위협적인 존재로서의 의미가 더욱 크다고 하겠다. 이에 따라 세계 천문학계는 지구 근접 소행성들을 추적하고 있다.

국제천문학계는 2015년 6월30일 ‘제1회 소행성의 날’을 맞아 발표한 선언문을 통해 “향후 10년간 지구근접 소행성의 검출, 추적 건수를 100배 늘려 향후 10년간 100만개를 새로 발견한다”는 목표를 설정한 바 있다. 소행성의 날은 20세기 가장 큰 소행성 충돌 사건이라 할 ‘퉁구스카 대폭발’을 기념해 정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당시 지름 40m급 소행성이 지구 상층대기에서 폭발한 것으로 추정했다.

[편집부]

Social commnet

Y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