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랏의 안 느이엔(An Nhiên) 카페

262-20-2

달랏(Đà Lạt)시 휘황(Huy Hoàng) 언덕에 위치한 안 느이엔(An Nhiên) 카페는 하늘과 땅 사이 고원의 평안함을 느끼고 싶은 이들에게 추천할 만한 장소다.

오래된 소나무 숲 사이 1,000m2 면적에 지어진 화이트빌라는 전통과 현대를 섞은 건축양식으로 독특한 분위기를 지녔다. 때로는 달랏의 짙은 안개와 어우러져 낭만적인 풍경을 자아낸다. 빌라 1층은 카페 주인의 개인 공간, 2층은 관광객의 휴식을 위한 공간, 그리고 3층에서는 참선과 차를 마실 수 있다. 어떤 곳에서도 달랏시의 아름다운 풍경을 조망할 수 있다.

안 느이엔(An Nhiên) 빌라에 온 관광객들은 취향에 따라 다양한 장소에서 달랏시를 경험할 수 있다. 빌라 좌측에서는 달랏 교구 전체 건축물이 한 눈에 들어온다. 우측에서는 신화속에 나오는 랑비앙(Lang Biang) 산악과 안개에 쌓여있는 할머니산의 정상이 보인다. 안 느이엔 빌라 주변에는 채소재배 하우스와 화원, 소나무 언덕 등이 자리하고 있다. 밤에는 은은한 등불을 통해 보이는 풍경이 관광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카페 인터리어는 심플하면서도 아기자기하다. 모든 테이블 위에는 말린 소나무 가지와 동백꽃이 장식돼있다. 보라색 소파는 낭만적인 카페 분위기와 더 없이 어울리고, 빌라 2층 전체는 통유리로 돼있어 시원함을 느끼게 한다. 이곳에서 따뜻한 커피나 차를 마시며 주변 풍경을 감상하는 것은 베트남에서 가장 우아한 취미일지 모른다.

고요함과 평안함은 카페주인 조꽝리엠(Đỗ Quang Liêm)이 추구하는 콘셉트이다. 안 느이엔(An Nhiên)이라는 명칭부터 ‘고원 위의 평온함’이라는 뜻이다.

달랏 출신인 그는 불교신자인 부모님의 영향으로 참선을 취미로 갖고 있다. 불교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3층에서 조꽝리엠씨는 관광객에게 직접 참선하는 방법을 가르치기도 한다.

그는 “카페를 찾는 모든 관광객들도 이곳에서 마음의 평온을 찾길 바란다. 모든 사람들이 다시 돌아올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다. 참선은 원래 처음 있었던 곳으로 돌아간다는 뜻이다. 불안감을 느낄 때, 자신의 삶을 되돌아 볼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호치민시에서 이곳을 찾은 관광객 마잉 코아(Mạnh Khoa)씨는 “이 카페가 달랏에서 가장 아름다운 공간이라고 확신한다”며 “이곳에서 마음을 비우고 편안함을 느끼고 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262-20-1 262-20-3 262-20-4 262-20-5 262-20-6

[베트남통신사_응웬완(Nguyễn Oanh)기사-응웬루언(Nguyễn Luân)사진]

Social commnet

Y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