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말레이분지 가스전 개발에 한국 기업들 진출하나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 등 EPC 입찰에 참가

□ 본격적으로 개발되는 북말레이 분지의 가스전

2012년 6월 PETRONAS Carigali Sdn Bhd와 Hess Exploration 및 Production Malaysia B.V.는 북말레이 분지(North Malay Basin)에 있는 3개 블록 PM 302, PM 325, PM326b에 대한 생산 분배 계약(PSC)을 체결하였다. 이 계약을 통해 9개의 가스전이 개발될 예정이며, 총 투자 규모는 52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상업화가 가능한 총 가스 매장량(gas reserves)은 1.7Tcf(Trillion cubic feet)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북말레이 분지 개발지도

 

이 프로젝트는 2단계로 진행될 계획이다. 우선 초기 생산시스템 단계(Early Production System (EPS) Phase)가 진행되고 그다음으로 완전 개발단계(Full Field Development(FFD) phase)가 진행될 예정이다. EPS에서는 100 MMscfd(Millions of standard cubic feet per day: 일간 백만 입방피트)가 생산될 계획이며, FFD 단계에서는 300MMscfd가 생산될 예정으로 보고 있다.

2013년 12월에는 9개 가스전 중 하나인 카멜라이(Kamelai) 가스전에서 가스 생산을 하기 위한 FPSO(부유식 원유생산 저장하역설비)가 취역했다. 이 FPSO는 EOC사가 공급했다. 2012년 11월 전세(Charter) 계약이 이루어졌으며 계약기간은 3년이며 추가로 3년 연장이 가능한 계약이다. FPSO의 설계용량은 17만5000Mcf/d(1000cubic feet per day)이다.

□ 가스전 개발 플랜트에 적극 참여하는 한국 기업들

북말레이 분지 가스전 개발 관련 현재 추진 중인 플랜트는 3개이다. ① 9개 가스전 중 가장 큰 Bergading field(블록 PM 325에 소재)에 설치될 CPP(central processing plant) 및 wellhead platform, ② Bergading field CPP에 연결될 Zetung, Anggerik, Kesumba 등 3개 가스전의 wellhead platform, ③ 북말레이 분지 가스전에서 생산된 가스를 처리하는 가스처리 플랜트이다.

③번 플랜트는 2013년 12월 삼성엔지니어링이 이미 수주한바 있다. 이 플랜트는 떼렝가누 주 꺼떼 공단에 건설하는 가스처리 시설로, 북말레이 분지 및 인근 해상에서 채굴된 천연가스로부터 이산화탄소(CO2), 황화수소(H2S) 등 불순물을 제거해 하루에 7억ft²(700MMSCFD)의 가스를 생산하는 대규모 설비로 총 규모는 7억7000만 달러이다.

②번 플랜트는 북말레이 분지의 Zetung, Anggerik, Kesumba 등 3개 가스전에 무인 Wellhead platform을 설치하는 것으로 말레이시아 기업 4개 컨소시엄이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다. 4개 컨소시엄은 Malaysia Marine Heavy Engineering와 Technip, TH Heavy Engineering과 McDermott, SapuraKencana와 Petrofac, Brooke Dockyards와 Ranhill WorleyParsons이다.

①번 플랜트는 북말레이 분지 가스전 초기 개발의 핵심이 되는 프로젝트로 Bergading field에 CPP와 Wellhead platform를 건설하는 것이다. CPP 규모는 총 2만6500톤으로 톱사이드가 1만9000톤, 잭이 7500톤 규모에 이를 것으로 보이며 총 처리 용량은 430MMscfd이다. 금액기준으로는 10억 달러의 대형 프로젝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②번의 3개 가스전의 무인 Wellhead platform이 Bergading fiel CPP에 연결될 예정이다.

이 ①번 플랜트 프로젝트 입찰에 3개 컨소시엄이 PQ(Prequalified)에 통과했으며, 이 중 2개 컨소시엄에 우리 기업이 포함돼 있다. 현대중공업(Hyundai Heavy Industries)은 Aker Solutions과 짝을 이루어 입찰에 참여하고, 삼성중공업(Samsung Heavy Industries)은 Ranhill Worle 및SapuraKencana와 파트너십을 형성하고 있다. 나머지 1개 컨소시엄은 미국회사 McDermott과 말레이시아 기업인 THHE의 컨소시엄이다. 현지 업계에 따르면 5월 중 수주 컨소시엄이 결정될 것이라고 한다.

□ 시사점

최근 주요 말레이시아 오프쇼어 플랜트는 MMHE가 대부분 수주했다. 우선 말레이시아에서 석유나 가스 생산이 되거나 개발이 본격적으로 추진 중인 동말레이시아의 심해유전 및 가스전은 Kikeh, Gumusut-Kakap, Malikai, Kebabangan 등이 있는데, 이 4개의 EPCIC를 MMHE가 수행한다. 말레이 반도 동해안의 Tapis EOR 프로젝트 역시 MMHE가 추진하고 있으며, Damar Platform, Telok Topside 역시 MMHE가 수행한다.

북말레이 분지 Bergading field의 해양플랜트 수주전에서 MMHE는 PQ(Prequalified)를 통과한 기업에 포함되지 않았다. 한편 우리기업이 이 프로젝트를 수주할 경우 한국 기업의 말레이시아 해양플랜트 시장 진출이 본격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윤서(쿠알라룸푸르무역관)]

Social commnet

Y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