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반정부시위로 인한 정국 불안

반탁신파의 현정권 퇴진 요구 및 탁신 지지파 간의 갈등

□ 시위동향

최근 태국의 반정부 시위는 2009년 6월 이후 반정부 시위에 참가해 죄를 추궁받는 탁신파와 반탁신파 모두에 범죄를 사면하는 ‘Amnesty bill’ (사면법)에 잉락 태국총리(프어타이당)가 자신의 오빠 탁신 태국 전총리를 포함시켜 시위의 발단이 되었다. 이에 현재 2008년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해외 도피 중인 탁신 전총리의 사면을 반대하는 야당인 민주당 및 시민단체들은 지난달 말(10월 말)부터 사면법 처리 반대시위를 이어오고 있다. 태국 여당 프어타이당이 법안 처리 강행을 서두름에 따라 이를 반대하는 세력의 시위가 격화되고 있다.

탁신의 사면법 처리 반대 시위는 점차 잉락 정부의 반정부시위로 이어져 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현 정부를 반대하는 친 국왕파 ‘옐로셔츠’ 는 지난 11월 24일(일) 수도 방콕에 수십만 명 이상이 결집해 민주기념탑 일대를 점거하고 시위 중이다. 민주기념탑을 점거한 옐로 셔츠는 다음 날인 25일 방콕의 주요 정부청사 점거를 위해 각지로 퍼져 시위를 진행했고 26일 외무부와 재무부 청사를 점거했다. 또한, 총리 청사 앞에도 수백 명이 집결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에 잉락 총리는 국가안전조치를 발동했다.

지난 11월 28일 잉락 총리에 대한 총리 불신임안이 부결됐으며, 반정부 시위대는 주요 정부청사를 점거하고 정부청사의 전기 및 수도를 끊기도 했다. 지난 5일 국왕 탄생일을 맞아 반정부 시위가 잠시 멈춘 상태지만, 이후 어떤 변화를 보일지 주목된다.

□ 현지반응 및 비즈니스 영향

친 국왕파인 옐로셔츠는 중산층 및 수도 방콕을 중심으로 세력이 형성돼 있어 코트라 무역관이 있는 방콕에는 옐로 셔츠를 지지하는 세력이 절대다수이다. 그러나 탁신을 지지하는 지방 소도시의 농민 등 개혁세력 역시 여당을 지지하기 위해 수도 방콕으로 집결 중이다.

현재 태국을 여행 경보지역으로 발령한 나라는 일본, 영국, 프랑스, 스웨덴, 대만, 캐나다, 이스라엘, 호주, 브라질, 싱가포르, 벨기에, 스페인, 네덜란드, 노르웨이, 독일, 헝가리 등 23개국이다.

우리나라 외교부는 지난 11월 28일 태국의 방콕 및 방콕 인근 지역(논타부리 주 전역, 빠툼타니 주 및 사뭇쁘라깐 주 방콕 접경 지역)에 대한 여행경보 단계를 1단계(여행유의)로 신규 지정하기로 했다. 태국 정국의 불안으로 태국 밧화 가치가 연일 하락세를 보이고 있으며 10월에 달러당 30밧이던 환율이 현재는 32밧까지 올라갔으며 올해 32밧을 넘어설 것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이다. 태국 주가 역시 한달 사이 100포인트 이상 하락해 지난 26일에는1360포인트를 기록했다. 태국 정부는 태국의 불안한 정국으로 최근 급격히 증가한 관광객 축소를 우려하고 있으며 기타 비즈니스에도 일부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태국의 정국이 매우 불안정한 상황으로 도심 내 주요 지역에서 소규모 시위대가 지속적으로 활동을 벌이고 있으며 주말에는 대규모 집회가 예상되는 만큼 태국 출장 계획 시 사전에 상황을 모니터링 할 필요가 있다. 또한, 시위로 교통이 마비되고 있다. 태국 내 주요 도시 방문 시 시위대가 활동하는 시내 장소 등은 되도록 접근을 피해야 한다. 방콕의 경우 왕궁 주변, 라차담넌 민주기념탑 주변, 람캉행 주변, 라자망갈라 운동장 등은 접근을 유의해야 한다.

[김세진(방콕무역관)]

Social commnet

Y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