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건설시장 활성화로 경제성장 정체 극복 모색

1분기 중 말레이시아에서 추진된 건설공사 규모는 총 319억4,000만 링깃

□ 말레이시아 1분기 경제 현황

– 국제경기 침체로 말레이시아 수출이 계속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2016년 1분기에는 전년동기대비 0.3% 하락한 4.2%의 경제성장을 이룩했다. 비록 원자재 수출이 감소했지만 링깃화 약세로 경쟁력을 회복한 제조업 분야의 수출 증가로, 2016년 1분기 교역흑자가 239억 링깃(약 70억 달러) 발생해 수출 감소를 상쇄시켰다. 분야별로는 전체 GDP의 절반이 넘는 서비스 분야가 5%대의 성장을 지속하면서 꾸준하게 성장의 중심을 잡아주고 있고, 정부에서 인프라 지출로 밀고 가는 건설분야가 성장동력을 끌고 가고 있다.
– 공공분야 지출은 공기업들이 고정자산에 대한 지출을 줄이면서 4.5%나 지출이 감소한 상황이나, 그나마 민간소비는 지속적인 급여 인상과 고용 성장에 힘입어 5.3%의 성장을 시현했다.
– 국제경제에 민감한 민간투자는 2.2%에 머물러 아직까지 위축된 투자심리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다. 현재 말레이시아의 외환보유고는 3월 말 기준 약 970억 달러 수준으로, 외채상환이나 수입 규모에 비해 안정적으로 비축돼 있는 수준이다.

□ 말레이시아 정부의 경기 회복 노력

– 세계경제가 비록 회복세에 있다고는 하지만, 완만한 회복세인 상황에서 결국 정책적인 지원 속에서 국내소비를 어떻게 얼마나 진작시키느냐가 경제성장의 활력을 유지할 수 있는 주요 변수가 될 것이다.
– 말레이시아 중앙은행은 경기활성화를 위해 2014년 7월부터 꾸준히 유지해 오던 초단기 대출금리(overnight rate)를 3.25%에서 3%로 인하했고, 7월 21일에는 지급준비율(SRR)까지 3.5%로 낮추면서 시장에 유동성 공급을 강화한 상황이다.
– 말레이시아 경제는 Brexit 사태 이후 3.95까지 하락했던 링깃화도 4.0대로 회복 중이고, 말레이시아 정부가 추진 중인 대규모 인프라 사업들이 본궤도에 오르면서 경기부양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말레이시아 건설시장 동향

– 말레이시아 건설시장은 2014년 이후 10% 안팎의 꾸준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으며, 경제성장의 동력을 제공해 왔다. 2015년 4월 GST 도입으로 일시적으로 하락한 이후 더 빠르게 회복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 말레이시아 정부는 경제성장 동력을 지속적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쿠알라룸푸르 시내 경전철(MRT), 쁭어랑 석유화학단지(PIPC), 범보르네오고속도로(PAN-Borneo Highway) 프로젝트 등 대규모 공공인프라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 건설시장 성장 동향 및 전망

– 말레이시아 정부는 지난 달 싱가포르 정부와 ‘말-싱 고속철’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2026년 완공을 목표로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밖에도 수도권에 MRT2와 LRT3 등 시내 경전철망을 연장하고 신규로 건설하면서 대중교통망 정비에 나서고 있다. 그리고 수도권을 중심으로 외곽순환도로와 끌랑항에서부터 인근 위성도시들을 연결해 들어오는 고속도로까지 도로망도 적극적으로 확충해 가는 중이다.

□건설시장 진출 전략 및 유의점

– 말레이시아 건설시장은 한국과 달리 건설사들이 주도하는 시장이 아니라, 개발업체나 컨설턴트와 PM들의 권한이 큰 시장이다. 또한, 이미 중국 기업들의 진출이 확대되면서 한국 건설사들의 채산성 확보에 적신호가 켜진 상태이므로, 고도의 기술을 요하는 고가 건물이 아니고는 한국 기업들이 메인 컨트랙터로 참여하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상황이다.

따라서 앞으로 말레이시아 시장에는 건설사 중심의 시장 진출에서 첨단 또는 혁신 건축/건설 기자재 기업들이 하청기업(Sub-contractor)으로 진출하는 단계로 시장진출이 심화돼야 한다. 이러한 건설/건축기자재 시장 진출이 활성화되려면 현지 건설시장의 주요 EPC기업들과 분야별 주요 현지 하청기업(Contractor)들에 대한 구체적인 네트워크 정보를 사전에 확보해, 적극적인 홍보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나가야 한다.

[복덕규(쿠알라룸푸르무역관)]

Social commnet

Y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