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미리내, 베트남 상륙 1명 사망·3만여명 대피

177-18-1

남중국해에서 북상 중인 3호 태풍 미리내가 베트남 북부지역에 상륙해 피해를 내기 시작했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이 28일 보도했다.

태풍 미리내는 중국 하이난 섬을 지나 북서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이날 오전 베트남 북부에 상륙했다.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미리내의 영향으로 이날 베트남 북부 내륙 일부 지역에는 최대 280㎜ 이상의 폭우가 쏟아졌다.

이 영향으로 2층 건물 담장이 무너지면서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으며, 3만2천여 명의 주민이 대피했다. 또 수도 하노이에서는 500여 그루의 가로수가 강풍에 뽑히기도 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항공기 지연 사태도 속출했다. 베트남항공은 이날 악천후로 하노이로 떠나는 20여 편의 여객기의 출발과 도착이 지연됐다고 밝혔다.

북부 남딘 성, 타이빈 성, 닌빈 성 등에서는 정전사태도 잇따르고 있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Social commnet

YBOOK